[다큐멘터리] '케인의 아케이드'



Caine's Arcade from Nirvan Mullick on Vimeo.

A 9 year old boy - who built an elaborate cardboard arcade inside his dad's used auto part store - is about to have the best day of his life.

Help Caine's Scholarship Fund:
http://cainesarcade.com

Caine's Arcade Online:
http://facebook.com/cainesarcade
http://twitter.com/cainesarcade

Credits:
Directed by Nirvan
http://twitter.com/nirvan



미국 LA에 사는 9살 꼬마아이 케인의 이야기입니다. 평소에도 물건을 분해하고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호기심이 많은 아이인 케인은 또 인형뽑기, 농구공 골넣고 상품 받기 등의 게임들이 있는'아케이드'라 불리는 오락실도 무척 좋아합니다. 중고 자동차부품가게를 하는 아빠의 가게에 항상 많이 쌓이는 빈 박스를 보다가 자신만의 아케이드를 만들기로 한 케인. 그것도 그냥 한두개 심심해서 만들어보고 끝나는게 아니라 각종 게임을 디자인하고 게임을 성공시켰을때 플레이어가 받게 되는 쿠폰과 쿠폰이 나오는 구멍(상자안에서 직접 손으로 쿠폰출력 ^^; ), 자유이용권(한번 사면 한달내에 500번 게임가능)과 자유이용권을 확인하는 시리얼 넘버 시스템까지 구축하는 등 반짝이는 창의성을 보여줍니다. 

물론 아무리 그런들 사람들이 정말 돈을 내고 게임을 할리는 만무한, 한 아이의 귀여운 만들기 프로젝트를 넘지 않으니 파리만 날리던 케인의 아케이드에 첫 손님이 드디어 나타나는데 그가 바로 위의 단편을 만든 다큐멘터리 독립영화감독인 너반 멀릭. 우연히 지나가다 한 아이가 운영하는 아케이드에 호기심이 생겨 자유이용권을 끊은 그는 곧 이 아이의 범상치 않은 재기를 알아보고 그에 관한 단편을 만들기로 결정하는 한편 LA지역 페이스북 커뮤니티등에 케인에 대해 알리기 시작합니다.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이 점점 커져서 급기야 케인을 위한 깜짝 플래쉬몹을 기획하게 되고 아빠와 진짜 아케이드에서 게임을 몇개 하고 집에 돌아오는 케인은 최고 대박의 날을 맞습니다. 

5살인 우리 둘째가 특히 뭔가 만들기 공작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케인의 열정이 특히 낯설지 않습니다. 방학동안 뭐했냐는 질문에 자기만의 아케이드 오락장을 열었다는 말을 아무도 믿지 않았다는 케인은 앞으로 커서도 뭔가 크게 될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박스를 오려서 만든 조악한 게임장과 그것을 지키고 앉아있는 아이를 지나치지 않고 발견한 저 다큐멘터리 감독의 따스한 시선이 훈훈합니다. 한 아이에겐 너무나 크고 중요한 열정을 담은 일들을 보통 어른들은 바쁘고 '중요한' 일들때문에 대충 보고 머리 한번 쓰다듬어 주고 지나쳐버리게 마련이니까요. 

by 노타입 | 2012/04/11 14:49 | 만들기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plafan.egloos.com/tb/285787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