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스텔라] 1/72 레인저 (뫼비우스) 작업기(1)



완성은 빨리 하고 싶은 마음과 키트의 한계를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넘고 싶어서 이런 저런 작업이 길어지고 있는 레인저의 작업기입니다. 몇가지 개조포인트가 있는데 그중 아직 시작 못한것도, 어느정도 진척된 부분도 있습니다. 

1. 콕핏창문들 
첫 드릴을 꽂는 순간 돌이킬수 없게된 작업. 창을 뚫을지 말지 고민하다가 그냥 시작해버렸습니다. 

1/72 피겨를 넣어봤습니다. 아무래도 영화의 레인저 내부는 좀 오버스케일인듯. 

창 프레임도 싹 밀어버렸습니다. 

2. 랜딩기어 탈착형 개조 
처음엔 남는 건프라 폴리캡으로 해보려다 역시 생각대로 잘 안되고, 이베이에서 주문한 2mm x 1mm 소형 자석이 마침 도착해서 적용했더니 생각보다 잘 되더군요. 

처음 구상 실패

전방 기어는 폴리캡과 자석을 같이 씁니다. 장/탈착시 약간 걸리적 거리지만 큰 문제는 아닙니다. 


후방 기어는 자석 하나만 붙였다가 옆에 하나 더 보강했습니다. 문제는 저 작업을 하다가 퉁 하고 튕겨나가서 한쪽 기어가 4차원으로 사라진 상태입니다 -_-;  자작하던지 키트를 하나 더 구입해야합니다. 아무튼 자석식으로 대체하면 랜딩기어가 기체를 지탱할 힘은 없어서 밑에다 뭔가 하나를 대야겠죠. 

그리고 비행형태를 위해 랜딩기어 커버를 따로 만들어 붙였습니다. 

프라판이 없어서 대체제로 애용하는 크레딧카드

만들면서 알게됐는데 랜딩기어가 커버보다 작습니다. 둘중에 하나가 스케일 오류일텐데 확인할 방법은 없네요. 


뒤쪽 커버도 만들었습니다. 좌석 위치를 잘못 잡아 랜딩기어가 들어갈 자리를 막는 바람에 저 상태에서 다시 작업했어야했습니다. 

3. 해치오프닝
밀러행성과 만행성에서 보였던 해치 오프닝을 재현하려고 역시나 자석을 씁니다. (이거 쓸모가 점점 많아지네요) 
우선 해치의 중간부분이 유리창이라는걸 알아서 구멍을 뚫었습니다. 여전히 해치구조가 아래위로 뒤집힌것과 도킹시 사용하는 래치들이 생략된 고증오류가 눈에 밟히는데, 더 알아보니 이게 딱히 고증오류라고 하기도 뭐하다는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영화촬영시 제작된 ⅞ 스케일 미니어쳐 세트에서 사용된 슬라이딩 도어입니다. 영화의 다른 부분에서 사용된 톱니바퀴같은 래치가 없고 해치도 뒤집혀 있습니다. 혹시 도킹하던 것과 다른 레인저인가 했더니 그것도 아닙니다. 같은 행성 다른 장면에는 또 원래 해치거든요. 한마디로 영화 프로덕션 디자인의 오류이고, 뫼비우스는 그것을 재현했네요. -_-;

아무튼 자석은 심었습니다. 


아래 위에 두쌍씩 자석을 붙여 두가지 상태로 재현가능합니다. 그러자면 에어락 구역을 만들어야하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만, 그 부분은 대략 페이퍼크래트프로 떼울 생각입니다. 

해치는 회전이 가능하다치고, 주변의 래치들은 데칼로 만들어 적용하기 위해 볼베어링같은 링부분은 밀어버렸습니다. 

이곳저곳에서 모은 실물 미니어쳐의 해치부분 사진을 토대로 데칼을 만드는 중. 아직 프린팅은 안해봤습니다. 제게는 불가능에 가까운 도색패턴이라서 데칼로 떼워보려 합니다. 


4. 표면 디테일
영화에 나오는 레인저의 표면은 상당히 거칩니다. 

특히 거의 회색빛을 띄는 부분이 있는데, 자세히 보면 어떻게 보면 요가매트같기도 하고 섬유조직 같기도 합니다. 

레인저의 레퍼런스가 된 스페이스셔틀에 보면 약간 비슷해 보이는 패턴이 보입니다.

더 찾아보니 Flexible insulation blacket이라고 섭씨 1400 650도까지 견딜수 있는 실리카섬유재라고 하네요.


섬유질감을 표현할만한게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 약국에서 찾은 반찬고 테입입니다. 

테입이고 천이라서 유연하게 잘 붙습니다. 



아트나이프로 경계를 잘라주고 패널 패턴에 따라 경계를 그은 후 무수지접착제를 흡수시켜서 경화시키면 튼튼해집니다. 중간중간 실밥이 터지는 부분을 처리할게 꽤 되긴 합니다만 효과가 꽤 좋아 만족스럽습니다. 

서페이서 작업을 해봐야 더 알겠지만 일단은 성공적이라고 판단됩니다. 추가로 과장된 패널라인들은 퍼티로 덮었습니다. 


아직도 갈길이 멀긴 합니다만 조금씩 조금씩 시간내서 작업중입니다. 앞으로 더 할 작업들은...

- 3D 모델링과 텍스쳐로 데칼 및 내부 페이퍼크래프트 제작
- 수직이착륙용 루버 제작
- LED 작업 
- 서페이서와 표면정리
- 도색, 데칼, 웨더링, 그리고 마감

올해가 가기전에는 완성하자는 생각으로 느긋하게 즐기며(?) 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오토데스크 123D catch 앱으로 캡쳐한 뫼비우스 키트와 그것을 기반으로 모델링중인 레인저입니다. 



by 노타입 | 2015/09/24 08:33 | 만들기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plafan.egloos.com/tb/303973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애쉬 at 2015/09/24 10:24
오오^^ 재미진 포스팅이였습니다.

절연담요(?)를 쓰고 있군요...세라믹타일의 보완재인가봅니다.(한번 뜨고 앉으면 손볼 타일이 아주 많다더군요...떨어진 곳이나) 반창고로 절연담요를 대체하시다니 인상적입니다. 역시 모델러는 매의 눈을 하고 앤트맨 같은 스케일로 주위를 살펴야하는군요 ㅋ

명절 잘 보내시길^^ 해피 굿 추석
Commented by 노타입 at 2015/09/24 14:59
감사합니다. 레인저 만들려고 스페이스셔틀 관련 자료를 오히려 더 많이 찾게 되면서 이제는 셔틀 키트나 완성품을 막 기웃거리고 있습니다.^^; 퇴역이 참 아쉬운 어릴적 로망이었죠. 세라믹 타일은 열을 최고 1300도까지 견디는 반면 손으로 잘못 건드리면 부서질 정도로 경도가 약하다고 하네요. 노즈콘과 날개가장자리의 회색부분은 가장 뜨거워지므로 1700도까지 견디는 강화탄소-탄소라고 하구요, 저 FIB 혹은 AFRSI가 세번째로 단열효과가 높은 재료이더군요. 650도. 제가 본문에서 틀렸네요. 아무튼 스페이스셔틀의 먼 후계기라는 설정을 따라 이것저것 디테일을 따온게 재밌습니다.
Commented by 돌쇠4 at 2016/02/05 08:46
뫼비우스 완성기가 기대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